이 뉴스를 친구들에게 공유해보세요. 카톡이나 페이스북에 공유했을때 다음과 같은 내용이 친구들에게 보여지게 됩니다.


공부와 학교생활에 지쳐 자살한 이**의 안타까운 시건

공부와 학교생활에 지쳐 자살한 이**의 안타까운 시건

이 학생은 요즘 유행하고 있는 SNS인 페이스북 메신저를 통해 친구들에게 마지막 유언을 남기고 낙동강 하류에 몸을 던져 그만 사망하고 말았다. 그는 평소 학교생활에 어려움을 격고 있었으며 가족관계도 원만하지 못했다. 그래서 위 학생이 결국 이런 선택을 한게 아닌가, 우리의 교육방식에 학생을은 많은 불만을 품고있다, 우리나라가 OECD 국가 청소년 자살 1위인 만큼 그 문제를 해결할려 국가는 더 많은 노력을 해야한다.

이 뉴스 내용 보러 가기

다른 기사 더 만들기 다른 사람이 만든 기사 구경하기